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킹' SON, 홈 15경기서 9골 6도움 기록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킹'으로 향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커리어 역사에 남을 ‘원더골’을 터뜨리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8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를 5-0으로 완파하고 승점 3점을 챙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일격을 맞았던 토트넘은 완벽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쾌조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전반 5분 해리 케인의 환상적인 중거리포를 어시스트한 손흥민은 전반 9분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 득점에 기점 역할을 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수비적인 역할에 치중했던 손흥민은 이날만큼은 본인의 공격적인 재능을 마음껏 펼쳤다.

전반 16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무사 시소코에게 절묘한 아웃프런트 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시소코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추가 도움을 올리진 못했다.

백미는 따로 있었다. 전반 32분 역습 상황에 나선 손흥민은 토트넘의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부터 엄청난 주력으로 번리의 수비수들을 제치며 득점에 성공했다. 약 80m를 질주한 환상적인 골이었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홈팬들도 손흥민의 원더골에 열광했다.

전반에만 3골을 터뜨린 토트넘은 여유있게 후반전에 임했다. 후반 9분에는 케인이 멀티골을 기록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30분에는 시소코까지 득점포를 가동했다. 결국 5-0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첫 ‘클린시트’를 달성했다.

토트넘이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둔 가운데, 손흥민은 케인과 함께 이번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1골 1도움을 포함해 키 패스 4회, 드리블 돌파 성공 4회 등을 곁들이며 번리의 수비진을 무력화했다.

한편,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이날까지 손흥민은 지난 4월에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15경기를 치르며 9골 6도움을 올렸다. 토트넘의 신구장에서 가장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린 선수가 바로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역사’를 집필하고 있다. 지난 시즌 크리스탈 팰리스전와의 리그 32라운드에서 신구장 1호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도 신구장 첫 챔피언스리그 득점자로 등극했다. 이번 번리전에서는 구단 역사에 길이 남을 ‘원더골’을 터뜨리며 전설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249.66하락 17.5911:55 01/23
  • 코스닥 : 684.70하락 3.5511:55 01/23
  • 원달러 : 1166.50상승 1.911:55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1:55 01/23
  • 금 : 64.26하락 0.0111:55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