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SEA 우승 60년 기다렸다"

 
 
기사공유
박항서 감독/사진=로이터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지난 7일 오후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에 진출하며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날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펼쳐진 SEA 게임 준결승에서 베트남 U-22 대표팀은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팬들이 SEA 게임 우승을 60년이나 기다렸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이번에 60년 만에 처음으로 SEA 게임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박 감독은 결승전에서도 방심 없이 경기를 치르겠다는 신중한 각오를 밝혔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지난 3월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별 리그에서 인도네시아를 1-0으로 이겼다. 또 베트남 A 대표팀은 지난 10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1로 꺾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동남아 10개국 중 가장 안정된 팀이라 생각한다"면서 "앞선 A매치와 U-23팀 맞대결에서 인도네시아를 이겼지만 이번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꼭 이기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2.04하락 1.17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