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측 비서실장, 이틀째 조사 "황운하 의혹에 답해야"

 
 
기사공유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사진=뉴스1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인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이틀 연속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피의자 소환조사에 앞선 ‘바닥다지기’ 성격으로 풀이된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낮 12시쯤 박 전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박 전 실장에게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김 전 시장 주변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 상황 등을 알아보고 있다.

앞서 박 전 실장은 전날 밤 9시부터 약 3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박 전 실장은 황 청장을 고발한 배경 등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서에 익명으로 박 전 실장에 대한 비리의혹 관련 진술을 남긴 인물이 송 부시장임을 파악한 경위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실장은 이날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간단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고발인으로 조사를 받으러 왔다”며 “과거 경찰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진술을 받을 때 조서에 가명을 사용했는데 누군가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 이제는 황운하 청장이 답변을 내놔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박 전 실장은 첩보를 청와대에 건넨 송 부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당선을 도왔던 점에 비춰 청와대와 경찰이 김 전 시장 주변에 대한 수사를 통해 선거개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지난 6일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전달하게 된 경위 등을 따져 물었다.

송 부시장 소환 당일 검찰은 시청 사무실과 자택,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를 송 부시장으로 접수한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5:30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5:30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5:3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5:30 01/22
  • 금 : 64.27하락 0.9715:3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