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연말 파격인사… 생존 위한 신사업 확대?

 
 
기사공유

/사진제공=현대건설
건설업계가 제조업 침체와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으로 미래 성장성이 낮아짐에 따라 전면적인 사업구조 개편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기존 매출 의존도가 높던 국내 주택사업이나 해외수주를 대신해 신사업을 확장하려는 시도가 활발하다. 연말 임원인사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임원인사를 단행한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은 그룹간 인사교류와 신사업 확대를 전면에 내세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5일 서경석 현대·기아차 정책지원팀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면서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 담당으로 임명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전무와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건설 내부에선 이번 인사를 두고 그룹이 건설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평가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외부의 시각은 약간 다르다. 업계 1~2위를 다투는 현대건설이 사실상 앞으로 건설산업을 더이상 키우기가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건설업계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현대차 출신 임원이 윗선으로 오는 것은 건설 입장에서 좋은 게 맞지만 '건설'의 피를 빼고 '차'의 피를 넣겠다는 의미로 보인다"며 "건설경기의 성장성이나 힐스테이트 브랜드의 미래에 대한 그룹의 기대가 낮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해석했다.

이번 인사에서 화제를 모은 다른 건설사는 GS건설이다. 허창수 GS 회장의 장남인 허윤홍 부사장이 GS건설 사장으로 승진하며 '오너 4세 시대'의 막을 알렸다.

GS건설은 2013년 이후 검사 출신인 임병용 부회장을 사장으로 기용해왔다. 최고경영자(CEO)가 전문경영인 체제에서 오너 4세 체제로 변화했다는 평가에 대해 손재언 GS건설 홍보팀 부장은 "최고경영자는 여전히 임 부회장이고 허 신임사장은 부문 대표일 뿐 CEO 체제가 바뀌었다는 건 잘못된 시각"이라고 설명했다.

허 신임사장은 지난해 말 부사장으로 승진한 후 GS건설의 신사업을 맡았다. 사장에 오른 후에도 신사업부문 대표 겸 사업관리실장을 맡을 예정이다. GS건설이 수행하는 신사업을 보면 스마트팜, 인공지능(AI) 등 건설과의 경계를 허물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도 신사업에 중점을 둔 인사를 단행했다. 대우건설은 신사업본부 안에 개발사업팀과 베트남 개발사업팀을 신설했다. 특히 주택사업과 재무를 책임지던 김창환 전무가 신사업본부장을 맡은 점이 눈에 띈다. 김 전무는 옛 대우그룹 출신으로 현장과 재무 등의 주요 요직을 역임했다.

건설업계 톱5를 이루는 대형사들의 파격 인사는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분석이다. 인구감소와 주택보급률 증가로 국내 주택시장 경기가 과거처럼 급성장하기는 갈수록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가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확대해 공공공사에 의존하던 사업방식도 성장 가능성이 낮아졌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더이상 SOC 투자로 건설경기를 부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내년 국내 건설수주는 올해보다 6% 감소한 140조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는 2014년 107조5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저 수준이다. 특히 주택 등 민간수주는 전년대비 12.3%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제공=GS건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