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향한 패럿의 찬사 “기회 놓치는 일이 없다”

 
 
기사공유
지난 8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전에서 엄청난 돌파 후 깔끔한 마무리까지 선보인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구단과 EPL 역사에 길이 남을 엄청난 골을 터뜨렸다. 팀 동료들 역시 손흥민의 ‘원더골’을 두고 찬사를 보냈다.

손흥민은 지난 8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전에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으로 활약했다. 특히 전반 32분 토트넘의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부터 엄청난 주력으로 번리 수비진을 무너뜨린 후 득점까지 올렸다.

경기 후 현지에서는 디에고 마라도나와 조지 웨아 등 전설적인 선수들이 남긴 세기의 골과 비교하는 등 찬사를 이어가고 있다. 토트넘의 동료들 역시 손흥민의 득점을 두고 칭찬 세례를 보냈다.

10일 토트넘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원더골’을 본 팀 동료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먼저 해리 케인은 “믿을 수 없는 골이었다. 3~4명의 선수가 손흥민을 에워싼 상태였기에 갈 데가 없던 상황처럼 보였다. 그러나 인사이드로 파고들고 골키퍼를 향해 터치를 가져간 손흥민은 마무리를 잘 해낼 평온함도 갖추고 있었다. 내가 본 손흥민의 득점 중 최고였다”고 밝혔다.

루카스 모우라 역시 “해당 골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믿기 어렵고 놀라웠다. 그러나 우리에게 새롭게 다가오는 득점은 아니었다. 왜냐하면 우리는 손흥민의 재능을 알고 있으며 그가 얼마나 좋은 선수인지 알기 때문이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손흥민의 득점으로 도움을 기록한 얀 베르통언은 “사실 득점보다 도움이 더 좋았다고 생각한다. 내가 그런 패스를 건넸기에 손흥민에게는 다소 행운이 따랐다. 그 후엔 손흥민이 잘 해냈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토트넘의 기대주이자 이날 손흥민에게 매치볼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트로이 패럿은 “손흥민은 슈팅 포지션을 잡으면 10번 중 10번을 모두 성공한다. 나는 이런 모습을 매일 보고 있다.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으면 그는 의심할 여지없이 득점을 해낸다”며 손흥민의 결정력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바깥으로 패스를 건넨 후 다른 행동을 할 거라 예상했으나 손흥민은 계속해서 돌파를 감행했다. 내가 말한 것처럼 손흥민은 해당 포지션에 자리를 잡으면 항상 골을 넣었다. 우린 모두 벤치에 앉아 팬들처럼 그 장면을 지켜봤다. 골이 들어가자마자 모두가 일어났다. 엄청난 골이었으며 케인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넣은 것과 함께 내가 본 득점 중 최고였다”고 회상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5:30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5:30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5:3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5:30 01/22
  • 금 : 64.27하락 0.9715:3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