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빈소, 정재계 인사들 조문행렬… 문 대통령도 조화

 
 
기사공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83)이 지난 9일 밤 숙환으로 별세, 10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김 전 회장의 빈소가 꾸려졌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재계 인사들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10일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재계와 정관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하루 종일 이어졌다.

김 전 회장의 빈소에는 가족들과 대우그룹 출신 관계자들이 조문객들을 맞았다. 유족 측이 부의금과 조화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정재계를 비롯한 각계에서 보낸 조화들이 빈소 입구 주변을 메웠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83)이 지난 9일 밤 숙환으로 별세, 10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김 전 회장의 빈소가 꾸려졌다. 빈소를 찾은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계에서는 원희룡 제주지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호영 자유한국당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 홍사덕 전 의원, 조훈현 의원, 강용석 변호사 등이 빈소를 찾았고 언론계에서는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등이 조문했다.

오후부터는 재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손병두 전 전경련 부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10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이재정 경기교육감, 김우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정갑용 전 연세대 총장, 박재윤 전 경제수석 비서관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화를 보냈으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정몽규 HDC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등도 조화를 보내 고인을 기렸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