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성범죄자' 임원서 퇴출… 성범죄 결격사유 도입한다

 
 
기사공유
새마을금고 및 새마을금고중앙회 임원의 준법성과 대외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직장 내 성범죄 등과 관련된 결격사유가 도입된다.

정부는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새마을금고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최근 여직원 성추행으로 벌금형을 선고받고 사퇴했던 경북 포항의 한 새마을금고 전 이사장이 다시 당선돼 지역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16년 여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그해 12월 사퇴했으며 법원으로부터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 개정안이 통과되면 앞으로 성범죄 등의 이력이 있는 자는 새마을금고 임원이 될 수 없다.

한편 개정안은 자기자본의 확충을 통한 경영의 건전성을 도모하기 위해 새마을금고와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출자배당금의 출자전환 및 회전출자 제도를 도입하고, 새마을금고에 우선출자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