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36위' 전동수, 프로듀스101 조작 터질 줄 알았다?

 
 
기사공유
전동수가 언급한 프로듀스101 시즌2. /사진=Mnet 제공

Mnet '프로듀스101'에 참가했던 전동수가 프로그램 조작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0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프로듀스101' 시리즈 조작 논란과 관련한 내용을 전했다.

제작진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해 최종 36위를 차지한 전동수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전동수는 이날 "프로그램이 조작됐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솔직히 터질게 터졌다'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정해진 멤버가 있다거나 그 친구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등의 말을 들었다"며 "그렇게 애를 썼던 경쟁들이 의미가 없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니 그 부분이 속상했다"라고 토로했다.

전동수는 또 "(연습생들이) 의지로 하는 건 열심히 하는 것뿐이다. 내가 나쁜 짓을 해서 짓밟고 올라갈 마음일 친구들은 1명도 없다"며 "내가 힘이 없으니 소속사들과 방송사 입장에서는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다"라고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름을 밝히지 않은 '프로듀스101' 시즌1 연습생은 "순위 조작으로 피해를 본 사람이 있으면 속상할 것이고 어떤 것으로도 보상 받을 수 없는 손실일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62상승 0.6218:01 01/17
  • 금 : 64.74상승 0.13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