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혜진 "순례길 걸으며 20㎏ 짐 줄어"… 왜?

 
 
기사공유
심혜진. /사진=채널A '길길이 다시 산다' 방송화면 캡처

김한길, 최명길 부부가 제주도에서 15년 지인 심혜진과 만났다. 

최근 방송된 채널A 시사교양프로그램 '길길이 다시 산다'에서는 김한길, 최명길 부부가 제주로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15년 전 '폭풍의 연인'으로 최명길과 호흡을 맞추며 친분을 맺은 심혜진이 출연했다.

이날 심혜진은 800㎞ 산티아고 순례길을 두번이나 다녀온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혼자서 한번도 뭔가를 해본 적이 없다. 느리게 천천히 걷다보니 (800km를) 걷게되더라"라며 "나의 버킷리스트였다. 첫 순례를 다녀온 순간 다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여행을 시작할 당시 20㎏에 달했던 짐은 한국에 돌아올 때 그 1/3로 줄었다. 그는 "혹시 필요할까봐 들고다녔던 것들을 한 구간이 지날 때마다 버렸다. 화장품, 양말 순이었다"라며 "정말 작은 것들이 모여 20㎏ 짐이 되더라. 소소한 고민이 쌓여 진짜 고민이 뭔지도 모르게 거대해졌고, 나를 무겁게 짓눌렀다"라고 깨달음을 털어놨다.

심혜진은 김한길, 최명길과 함께 제주 밭담길도 걸었다. 최명길은 "짐의 무게가 마음의 짐이었을 것"이라며 "많이 공감이 됐다"라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4.62하락 12.6311:01 01/23
  • 코스닥 : 685.79하락 2.4611:01 01/23
  • 원달러 : 1166.60상승 211:01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1:01 01/23
  • 금 : 64.26하락 0.0111:01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