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도깨비' 이후 공허감에…"

 
 
기사공유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사진=SBS 캡처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싶어서'에서 배우 공유가 ‘도깨비’ 이후 2년 공백 이유를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공유의 진솔한 속내가 전파를 탔다. 앞서 전주 스튜디오에서 나눈 일대일 토크와 제주도에서 나눈 현장 토크에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공유의 진지한 고민과 인간 공지철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공유는 "햇볕을 오랜만에 받는다"며 제주도 여행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에 이동욱은 "나이대의 기록이 남는 다는 건 참 좋다"고 응수했다. 그는 "'도깨비' 이후 차기작까지 시간이 걸린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그러자 공유는 "쉬어야 했다. '도깨비'가 너무 잘 돼 부담됐다. 하지만 나는 막상 그 순간 순간을 온전히 즐기지 못했다. 짓눌리는 기분도 들었다. 내 그릇의 크기 때문"이라 고백했다.

이어 그는 "결국 계속 움츠러 들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려고 일부러 사람들을 피했다"고 말하자 이동욱 역시 공감을 표했다. 이동욱은 "나 역시 힘들 때 형이 참 밖으로 많이 나오라 했다. 그때 고마웠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공유는 "배우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주변을 잘 챙겨야 하더라. 관찰하고 주시해야 한다. 각자 만의 방식으로 S.O.S를 친다. 옆에서 섬세하게 주변사람을 바라봐야 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42상승 9.3812:32 02/25
  • 코스닥 : 648.68상승 9.3912:32 02/25
  • 원달러 : 1211.70하락 8.512:32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2:32 02/25
  • 금 : 54.64하락 1.7712:32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