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대, 벤투호 떠난다… 늑골 미세골절+폐 타박상

 
 
기사공유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떠나는 김승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김승대가 결국 부상으로 팀을 떠난다. 

김승대는 지난 11일 저녁 7시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 전반 38분쯤 상대 골키퍼와 충돌한 뒤 쓰러졌다.

이후 고통을 호소하던 김승대는 교체 아웃됐고 후반전 킥오프 뒤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았다. 김승대는 폐 부분 타박상과 우측 늑골 미세골절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김승대는 대표팀에서 소집해제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김승대가 빠지지만 대체 발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첫 경기 킥오프 6시간 전까지 대체 발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