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경위서 쓰라는 회장님

Last Week CEO Cold /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기사공유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사진=뉴시스 이정하 기자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이 최근 영업 책임자들에게 경위서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뜨겁다. 올해 11월부터 곽 회장은 ‘당월 판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직원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대신 경위서를 내라”는 지침을 내렸다. 수천억원을 투자해 인수한 동부제철 철강사업의 수익성이 예상보다 저조하자 곽 회장은 조바심을 내는 모양새다.

올 10월 KG동부제철은 철강가격 톤당 10만원 인상을 추진했지만 실패했다. 11월엔 5만원 인상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시장에 반영하지 못했다. 목표한 대로 실행하지 못하자 곽재선 회장이 영업 책임자들에게 시말서를 쓰도록 했다.

올 3분기 동부제철 매출액은 4324억29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7.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5억400만원에서 698억400만원으로 257.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률은 1.6%로 여전히 낮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철강업의 박한 마진에 곽 회장이 깜짝 놀란 것으로 안다”며 “국내외 영업부서를 상당히 압박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KG그룹은 동부제철을 인수하면서 2000억원 정도를 투자했다. 이 투자금 중 일부는 컬러강판 등 설비 도입을 위해 사용된다. 설비 투자금을 제외하면 추가된 자본금이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연간 적자가 계속 이어지면 자본금은 순식간에 바닥이 난다.

곽 회장은 실적개선을 위해 조직개편 카드를 꺼냈다. 올 7월 KG동부제철 출범과 함께 진행했던 조직개편과 별개다. 통상 KG그룹이 1년에 한차례 조직개편을 했던 점을 감안하면 5개월 내 두번은 이례적이다. 실적개선을 위한 곽 회장의 승부수가 통할지 철강업계 관심이 쏠린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23호(2019년 12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전민준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8:01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8:01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8:01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8:01 01/22
  • 금 : 64.27하락 0.9718:01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