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엉클조 리더십 한바퀴 더

Last Week CEO Hot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기사공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신한금융
이변은 없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리딩뱅크를 재탈환한 경영능력을 인정받아 연임에 성공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이사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13일 조용병 회장의 3년 연임을 확정했다. 지난 2017년 3월 취임 이후 오렌지라이프 인수에 성공하며 ‘리딩금융그룹’ 지위를 탈환하는 등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다. 비은행부문 강화를 기반으로 한 비이자수익도 견고해졌다.

신한금융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누적 순이익은 전년동기(2조6434억원)보다 9.6% 증가한 2조8960억원으로 KB금융(2조7771억원)을 앞섰다. 비이자이익의 성장세가 KB금융과의 격차를 벌렸다. 3분기 누적 비이자이익은 2조5867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8841억원)보다 37% 증가했다.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계열사를 매트릭스 형태로 연계해 시너지를 내는 ‘원신한’ 전략도 조 회장의 작품이다. 그 결과 지주, 은행, 금융투자, 생명, 캐피탈 5개사로 구성된 GIB사업부문은 ‘판교알파돔’ 사업자와 ‘광역급행철도(GTX)-A노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성과를 냈다. 

해외사업에서도 조 회장은 경영능력을 톡톡히 발휘했다. 올 3분기 글로벌 부문 누적 순이익이 2921억원에 달한 점을 고려하면 올해도 최대치 경신이 유력하다. 소탈한 친화력을 자랑하는 ‘엉클조’의 리더십은 직원들 사이에서도 인기다. 

그는 회추위 면접에서 “원점에서 출발하겠다”고 밝히며 앞으로 3년간 신한금융을 또 한번 새롭게 만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금융회사로 도약을 선언한 조회장의 리딩뱅크 항해가 기대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23호(2019년 12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23:59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23:59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23:59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23:59 01/22
  • 금 : 64.26하락 0.0123:59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