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명의 땅' 잡아라… '인니'서 공유경제 시동 건 현대차

 
 
기사공유
현대자동차는 인도네시아 그랩에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전달했다./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약 3억 명의 '땅'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자동차 기반의 공유경제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현대차그룹과 그랩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인도네시아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밤방 브로조네고로 연구기술부 장관 등과 현대차 최윤석 인도네시아 생산법인장 및 그랩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인도네시아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전기차 기반의 카헤일링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초 싱가포르에서 그랩과 코나 일렉트릭을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시작한데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해 동남아시아 고객들의 이동성 혁신을 가속화한다. 그랩과 ‘EV 모빌리티 서비스’는 지난 11월 26일 인도네시아 공장 투자 협약 발표 이후 첫 번째 프로젝트다. 현대차는 시범 사업에 이용될 아이오닉 일렉트릭 20대를 그랩 측에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와 그랩은 내년 초부터 아이오닉 일렉트릭를 활용해 자카르타 지역의 차량 호출 서비스 운영을 시작해 내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운영 대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그랩에 전달된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271㎞다. 급속충전기로 충전할 경우(50kW 기준) 1시간 이내에 80% 충전이 가능해 충전을 위해 소요되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배출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내연기관 차량 대비 유류비도 현저히 절감된다는 장점이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전기차에 대해 세제 혜택을 강화하는 등 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이다.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는 특별소비세율 0%가 적용되고 있다. 소비자들에게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은 일부 자동차 전문 수입업체를 통한 판매 외에는 판매 물량이 없을 정도로 미미한 상황이다. 현대차와 그랩이 추진하는 전기차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 도입으로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발전의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 정책과 보조를 같이 하는 동시에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에 신속히 진입, 시장 선점의 기회로 삼고 전기차 모델에 대한 고객 경험을 강화해 혁신 기업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5.63상승 8.9109:06 01/29
  • 코스닥 : 671.54상승 6.8409:06 01/29
  • 원달러 : 1176.00하락 0.709:06 01/29
  • 두바이유 : 59.51상승 0.1909:06 01/29
  • 금 : 58.57하락 3.6609:06 01/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