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회장 별세에 슬픔 빠진 재계 “깊이 애도”

 
 
기사공유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 사진=LG
경제계가 14일 별세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기리며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경제계는 한국 경제성장의 산 증인이자 LG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으신 구자경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구 회장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셨다”며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시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구셨고 전자산업을 챙기시며 기술입국의 견인차 역할을 하셨다”고 평가했다.

또 “언제나 바른 모습을 보인 기업가셨다”며 “확고한 소신과 철학을 바탕으로 기술과 인재를 중시하셨고 한창 절정인 70세 때 그룹의 미래를 위해 아름다운 모습으로 젊은 세대에 경영을 물려주신 모습은 오래도록 많은 이들의 가슴에 큰 울림이 됐다”고 전했다.

전경련은 “우리 경제계는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주셨던 참 기업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한국 경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도 이날 논평에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구 회장은 적극적인 R&D와 해외진출을 통해 국내 전자·화학산업의 발전에 이바지 했고 고객가치경영을 도입하는 등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경제계는 구자경 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경영계는 구 회장의 별세 소식에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구 회장께서는 ‘강토소국 기술대국’ 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그룹의 비약적 발전과 함께 화학·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밑거름을 닦는 데 크게 기여하셨다”고 말했다.

또한 “고인이 일선 기업현장을 물러나시면서 후대에 남기신 경영혁신 정신과 은퇴 이후 교육·사회공헌활동에 힘써오신 모습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며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받아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적인 국가 경제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5:30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5:30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5:3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5:30 01/22
  • 금 : 64.27하락 0.9715:3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