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 탈북자, 트럼프에 서한 “김정은에게 속고있다”

 
 
기사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북한 고위급 탈북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에게 속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는 외신보도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타임스는 11일(현지시간) 탈북자가 보낸 서한의 사본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편지에는 “김정은이 북한 비핵화를 할 것으로 믿게끔 트럼프 대통령을 속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워싱턴타임스는 이 서한을 보낸 인물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북한에서 30년간 일한 전직 관리라고 전했다.

이 탈북자는 서한에서 “미국이 북한에 전면적인 제재를 부과하고 북한 핵시설에 대한 선제공격을 실행한 준비를 해야 한다”며 “김 위원장은 핵을 자신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그가 집권하는 한 북한의 비핵화는 영원히 불가능하다”고 했다.

또한 “당신은 김정은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막았지만 여전히 (김 위원장은) 대화의 장막 뒤에서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면서 “당신과의 관계를 이용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심리적 작전을 수행하는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는 것도 이상적인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수도인 평양의 주요 도시와 군 본부가 있는 지역에 심리전 정보가 쏟아진다면 핵에 집착하는 지도자(김 위원장)에 치명타를 입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문은 백악관이 이같은 서한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다만 신문은 해당 서한이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과 앨리슨 후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에게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