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서 온수관 파열… 인명피해 없어

 
 
기사공유
/사진=뉴스1

15일 오전 8시16분경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일대 지하에 묻혀있던 온수배관이 파열됐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사고현장을 수습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계원고교 옆 계원지하보도에 매설된 온수배관이 파열돼 물이 넘쳐 길이 30m, 높이 1m의 지하보도가 침수됐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계원예고, 분당도서관, KT분당본사, 실버타운 180세대 등 현장 주변에 물이 단수돼 주민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주변 도로를 통제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지역난방공사가 현장에서 배관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복구작업은 이날 오후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