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공사장 화재… 폐유류 저장용기 ‘펑’

 
 
기사공유
/삽화=뉴스1 이지원 디자이너

15일 오후 2시 43분쯤 대전 유성구 복용동의 한 공사장 야적장에서 불이 났다.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53명의 인력과 장비 17대를 투입, 8분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야적장에서 폐유류 저장용기 용접 및 절삭 작업을 하던 작업자 2명이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