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사생팬 고충 토로 “무섭다. 정말 무섭다”

 
 
기사공유
/사진=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인기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가 사생팬들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뷔는 15일 네이버 V라이브 ‘BTS’ 채널에서 ‘저도 오랜만’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팬들과 근황을 공유하던 뷔는 방송 후반부에 사생팬을 언급했다.

뷔는 “우리가 전세기를 타지 않냐. 사실 (일반)비행기를 타고 싶지만 우리가 타는 걸 알시고 앞자리나 옆자리에 앉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인 공간에서 마음 놓고 못 쉬어서 많이 불편하다”라며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무섭다. 정말 무섭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같은 그룹 멤버 정국도 지난 6월 V라이브 방송 도중 모르는 번호의 전화를 받고 “사생팬들에게 전화가 많이 온다. 바로 차단하겠다”며 불편함을 드러낸 바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7.05하락 10.210:55 01/23
  • 코스닥 : 686.12하락 2.1310:55 01/23
  • 원달러 : 1166.30상승 1.710:55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0:55 01/23
  • 금 : 64.26하락 0.0110:55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