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이상적인 신랑감] 178cm · 공무원 · 세금 뗀 월급 374만원… 교사 3위로 껑충

 
 
기사공유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에서 ‘2019년 이상적 배우자상(像)’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혼남녀가 꼽은 이상적인 남편은 ▲신장 178cm ▲연소득 5270만원 ▲자산 2억5003만원 ▲3~4세 연상 ▲4년제 대졸 ▲공무원·공사직 남성이었다. 이상적인 아내는 ▲신장 165cm ▲연소득 4398만원 ▲자산 1억8118만원 ▲3~4세 연하 ▲4년제 대졸 ▲공무원·공사직 여성으로 나타났다.
©듀오

배우자와의 연령차에 대해 남성은 ‘3~4세 연하’(28.4%)를 여성은 ‘3~4세 연상’(24.2%)을 가장 선호했다. 전체 응답을 평균값으로 변환하면 남성은 1.9세 연하, 여성은 0.9세 연상을 원했다. 전년(남성 2.2세 연하, 여성 1.2세 연상)과 비교해 남녀 모두 선호하는 배우자와의 나이차가 줄어든 경향을 보였다.

‘공무원·공사’는 남녀불문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위로 꼽혔다. 이상적인 남편 직업으로는 16년째, 아내 직업으로는 6년째 1위를 기록했다. 또 한가지 눈에 띄는 점은 작년 선호하는 남편 직업 7위(6.0%)였던 ‘교사’가 올해 3위(7.6%)로 크게 상승했다.

미혼남녀가 고려하는 배우자 선택 기준 1위는 ‘성격’(27.2%)이었다. 이어 ‘경제력’(12.5%), ‘외모’(11.7%)가 중요 요소로 꼽혔다. ‘경제력’은 작년 3위에서 2위로 상승해 지난 5년간 유지해온 순위를 뒤집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성격’(26.9%)에 이어 ‘외모’(15.2%)와 ‘가치관’(10.2%)을 중요하게 여겼고, 여성은 ‘성격’(27.4%) 외 ‘경제력’(16.2%), ‘가정환경’(11.1%)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남녀의 결혼 계획 평균 연령은 각각 34.8세, 33.5세였다.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 초혼 연령(2018년 남 33.2세, 여 30.4세)보다 각각 1.6세, 3.1세 높다.

남성은 ‘3~4세 연하’(28.4%), 여성은 ‘3~4세 연상’(24.2%)의 배우자를 가장 이상적으로 여겼다. 이어 남성은 연령이 ‘전혀 상관없다’(24.0%)는 답변을, 여성은 ‘전혀 상관없다’(21.8%)와 ‘1~2살 연상’(21.8%)을 택했다. 남성이 선호하는 연령차는 평균 1.9세 연하, 여성은 0.9세 연상으로 집계됐다.

이상적 배우자 직업으로는 ‘공무원·공사’(남 12.7%, 여 12.5%)와 ‘일반 사무직’(남 11.9%, 여 11.4%), ‘교사’(남 9.9%, 여 7.6%)는 성별에 관계없이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 2,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금융직’(6.8%), ‘회계사·변리사·세무사’(5.3%), ‘디자이너’(5.3%)를 아내의 직업으로 선호했다. 여성은 ‘금융직’(6.6%), ‘교수’(6.6%), ‘회계사·변리사·세무사’(5.9%) 순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이상적인 남편의 평균 연소득은 5270만원, 아내의 평균 연소득은 4398만원으로 집계됐다. 실수령액으로 보면 남성은 월 약 374만원, 여성은 약 319만원을 버는 셈이다.

남녀 모두 배우자 자산규모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남 46.4%, 여 28.4%)는 의견이 가장 많았는데, 이를 제외하면 ‘1억원 이상~1억 5000만원 미만’(남 10.0%, 여 11.6%)을 선호했다. 이상적인 남녀 평균 자산규모는 각각 2억5003만원, 1억8118만원이다.

또한 남성과 여성 모두 ‘4년제 대졸’(각 44.0%, 50.4%)을 이상적인 배우자의 학력이라 생각했다. 이어 ‘중요하지 않다’(남 38.0%, 여 29.2%)는 의견이 많았다.

남성은 여성의 키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32.4%)는 답변을 가장 많이 했다. 여성은 ‘175cm 이상~180cm 미만’(38.6%)을 이상적인 남편의 키로 여겼다. 이상적인 평균 신장은 남녀 각각 178cm, 165cm로 집계됐다.

배우자 선택 시 고려사항은 ‘성격’(27.2%), ‘경제력’(12.5%), ‘외모’(11.7%), ‘가정환경’(10.1%), ‘가치관’(10.0%)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여성의 ‘성격’(26.9%)과 ‘외모’(15.2%), ‘가치관’(10.2%), ‘가정환경’(9.1%), ‘경제력’(8.9%)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여성은 남성의 ‘성격’(27.4%)에 이어 ‘경제력’(16.2%), ‘가정환경’(11.1%), ‘가치관’(9.9%), ‘직업’(9.7%)을 배우자 선택 기준으로 뒀다.

미혼남녀가 결혼적령기라고 생각하는 평균 나이는 남 31.9세, 여 31.5세였다. 또 결혼을 계획하는 나이는 남 34.8세, 여 33.5세로 나타났다. 다만 남녀 모두 결혼 계획에 대해 ‘정해진 것이 없다’(각 50.6%, 54.8%)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34.7%)는 생각과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 없다’(34.6%)는 입장은 비등했다. 교차 분석 결과를 보면 남성(36.6%), 30세~34세(35.8%), 연소득 2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36.5%)이 각 항목에서 결혼 당위성이 가장 높았다.

결혼 후 행복에 대해선 ‘결혼으로 행복해질 것’(39.2%)이란 생각이 반대 의견(24.4%)보다 높았다. 연령이 낮을수록(25~29세 45.8%, 30~34세 38.6%, 35~39세 35.5%) 결혼 후 행복에 대한 기대가 더 큰 경향을 보였다.

듀오는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위와 3위가 공공직이고, 경제력이 배우자 선택 시 고려사항 2위로 상승한 점이 눈에 띄었다”며 “저성장 저금리 시대에 경제적으로 안정적인 배우자를 바라는 미혼남녀의 생각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듀오는 1996년부터 매년 ‘대한민국 2030 결혼 리서치’를 기획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주식회사 온솔에 의뢰해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0명,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10월 21일부터 11월 4일까지 진행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