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박선호 차관, “부동산대책 효과 있다”고 말한 이유

 
 
기사공유
박선호 국토부 1차관. /사진=뉴스1 이종덕 기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정부가 지난 16일 발표한 부동산대책의 여파로 주택가격 상승폭이 절반으로 줄어들어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을 내놨다.

박 차관은 지난 2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같이 분석했다. 그는 “통계치를 보면 대책 발표 전보다 주택가격 상승폭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것 같다”며 “주택시장이 안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앞으로 집값이 크게 뛰지 않을 것이라는 심리가 확산 중인 가운데 다주택자의 보유세 부담이 늘면서 가격을 낮춘 매물도 많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우려한 공급 감소와 이로 인한 집값 상승 우려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박 차관은 “서울 연평균 입주 물량이 4만가구에 이르는 등 공급이 꾸준하다”며 “세금 규제로 투기 수요가 걷히면 수급양의 측면에서 집값 안정요인이 강화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차관은 “집값이 세계적으로도 오르는 추세”라며 “우리나라의 특수한 상황에 맞게 부동산가격 안정을 위한 맞춤형 처방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