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소신 발언… "구색만 맞춘 연예대상"

 
 
기사공유
방송인 김구라. /사진=2019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방송인 김구라가 소신발언을 하면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일으키고 있다.

김구라는 28일 방송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동엽, 유재석, 백종원, 김병만, 서장훈, 김종국, 이승기 등 8명과 함께 올해 대상 후보에 올랐다.

김구라는 이날 방송에서 "제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이 될까 걱정이다. 방송은 구색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연예대상 후보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김구라는 "방금 우수 프로그램상('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도 제가 대표로 받았는데 제가 받을 만한 게 아니다. 제작진, 부부들이 애쓰는 프로그램이다. 지금 여러가지 복잡한 심정으로 앉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될 때가 아닌가 싶다. KBS도 '연예대상' 시청률 안 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막기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고 문제점을 솔직하게 짚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그는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보내는 것 더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된다. 통합해서 지상파 3사 본부장들 만나 돌아가면서 해야 한다. 광고 때문에 이렇게 하는 것 같다. 이제 바뀔 때가 됐다"고 외쳤다.

연말 시상식에서 대상 후보가 시상식 문제점을 지적한 것은 이례적 일이다. 특히 연예대상 시상식은 몇 년 전부터 통합 시상식 목소리가 대두됐던 바. 케이블, 종편, 인터넷 방송이 힘을 얻으며 지상파 시상식의 긴장감이 없어졌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김구라는 "많은 시청자분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