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보험] "손해사정사, 제가 선임해도 되나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장인 정모씨(33)는 지난달 차사고를 당한 뒤 보험금을 청구했다. 하지만 정씨가 원한 보험금 모두가 지급되지 않았다. 현장에 나온 손해사정사는 정씨에게 비협조적 태도를 취했다. 정씨는 "보험사가 선임하는 손해사정사가 나에게 유리한 판단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되지 않는다"고 푸념했다.

손해사정사는 사고 현장에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면부책을 판단하는 일을 한다. 보험금 산정도 손해사정사의 몫이다. 보험소비자 입장에서 손해사정사의 역할이 중요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손해사정사를 직접 선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고객이 소비자를 직접 선임할 수 있는 내용의 홍보를 강화한다. 내년부터 달라지는 보험제도를 소개한다.

◆"보험사, 손해사정사 선임권 적극 알려야"


현재 보험사는 손해 규모를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위해 손해사정사를 직접 고용하거나 외부 업체에 위탁한다. 결국 보험사가 선임한 손해사정사가 소비자에게 불리한 판단을 내린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런 손해사정 선임이 대개 보험금 지급 거절·축소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것.

이에 내년부터는 소비자의 손해사정사 선임권이 강화된다. '손해사정사 선임 동의 기준 및 절차 등에 대한 모범규준' 제정을 통해서다. 

앞으로 보험사는 보험금 청구권자에게 손해사정사를 직접 선임할 수 있다는 내용을 안내해야 한다. 또한 모범 규준에 따르면 보험사는 고객이 요청한 손해사정사 선임을 거부할 때 그 사유를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 

특히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보험사가 고객의 손해사정사 선임 요청을 원칙적으로 동의하도록 했다. 보험사가 선임 요청을 동의하면 손해사정사 비용을 부담하게 돼 있어 고객은 추가 비용 없이 객관적으로 자기 손해를 따져볼 수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가입자가 직접 손해사정사를 선임하는 것이 확산되면 보험금 관련 민원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청약서에 '설계사 불판율' 나온다

이밖에도 내년부터 보험관련 제도가 상당부분 바뀐다. 먼저 내년부터는 재난배상책임보험의 의무 가입 대상이 임대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으로 확대된다. 단, 300세대 이상 또는 중앙집중식 난방방식의 공동주택으로 한정된다. 

재난배상책임보험은 숙박업소 등의 화재, 폭발, 붕괴로 인한 다른 사람의 신체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보상하는 의무보험이다. 또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가·공장 등의 풍수해 피해를 보장하는 풍수해보험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로 확대된다. 이 보험은 보험료의 50∼92%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므로 소상공인은 저렴한 보험료로 풍수해 피해에 대비할 수 있다.

소비자를 위한 제도도 강화된다. 보험계약을 체결할 때 설계사의 신뢰성을 판단할 수 있게 청약서에 설계사의 불완전판매 비율이 기재된다. 불완전판매가 많은 보험설계사는 별도의 맞춤형 완전판매교육을 받아야 한다. 500인 이상 대형 보험대리점(GA)은 내부고발자 보호 제도, 소비자 보호 관련 내용을 업무지침에 반영해야 한다.

금융지주회사나 은행이 15% 이상 출자한 핀테크 업체가 간단손해보험대리점으로 등록할 수 있어 재화나 서비스에 따르는 간단한 보험상품을 함께 판매할 수 있게 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