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진주아파트 후분양 전환 검토… 이유는?

 
 
기사공유
잠실 진주아파트(앞쪽) 일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을 발표하자 강남권 일부 재건축 단지들이 선분양과 후분양, 일반분양분 통매각 등을 놓고 사업성을 저울질 하고 있다.

8일 업계와 송파구 진주아파트 재건축 조합 등에 따르면 최근 조합원들에게 보낸 소식지에서 선분양보다 후분양의 사업성이 좋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했다.

조합 측의 이 같은 공지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유예기간인 올 4월까지 입주자모집공고를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분양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해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적용받기 때문에 실익을 거둘 수 없다는 분석을 내놨다.

조합은 인근단지의 분양가 책정을 근거로 들었다. 최근 입주에 들어간 송파구 풍납우성(3.3㎡당 2600만원)과 송파구 거여 2-1구역(3.3㎡당 2600만원)을 기준으로 분양가가 책정되기 때문에 진주아파트의 분양가가 3.3㎡ 당 3000만원을 넘기 어렵다는 것.

상대적으로 후분양의 사업성이 좋다는 의견을 전한 것도 이 때문이다. 조합은 2021년 선분양과 2023년 후분양 시 예상 분양가에 대해 감정평가를 의뢰한 결과 선분양은 3.3㎡당 3495만원, 후분양은 3.3㎡당 3815만원으로 각각 예측됐다고 설명했다.

후분양 시 금융비용 등 약 300억원이 더 들지만 분양가를 높일 수 있어 분양수입이 약 700억원 더 크다는 결론. 조합에 따르면 분양수입은 선분양 8043억원, 후분양 8744억원으로 각각 예상됐다.

한편 잠실 진주아파트 재건축사업은 16개동 1507가구를 헐고 지하 3층~지상 35층 규모의 아파트 19개동 2636가구와 지하 3층~지상 5층 규모 상가 1개동을 공급하는 정비사업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