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아파트 들썩… 평균매매가 껑충 뛴 이유

 
 
기사공유
금천구 독산동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금천구가 신안산선 착공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며 꼴찌 탈출 가능성이 전망된다.

지난해 9월 안산시의 오랜 숙원 중 하나인 신산안선(2024년 완공 예정)이 착공식에 들어가면서 신안산선 노선 인근 부동산 시장에 활기가 띄고 있다. 그 중에서도 서울 금천구의 경우 신안산선 착공 소식에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3개월 만에 8.29% 오르며 아파트값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어 주목 받는다.

9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9월 금천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767만9000원에서 1831만3000원으로 3.61%의 상승률을 보였다.

9월 이후 흐름은 달라졌다. 신안산선이 착공에 들어가자 아파트 가격이 치솟더니 12월에는 금천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1983만5000원까지 올라 단 3개월 만에 8.29%나 뛰었다.

이 계기로 서울 내 아파트 가격이 두번째로 저렴한 도봉구의 아파트가격도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월에만 하더라도 도봉구와 금천구의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격차는 3.3㎡당 약 96만원의 차이가 났지만 이 격차도 지난달 9만원까지 좁혀졌다.

금천구의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나타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에 위치한 ‘금천롯데캐슬 골드파크 1차’ 전용면적 59㎡는 지난해 9월 7억5000만원에 거래됐고 3개월 후인 12월에는 8억3000만원에 거래가 진행돼 단기간에 8000만원이나 상승했다.

시흥동에 위치한 ‘남서울힐스테이트’ 84㎡도 지난해 9월 7억1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12월에는 8억원에 거래되며 같은 기간 9000만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확인돼 금천구의 아파트 가격이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분위기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금천구는 교통개선 속도가 빠른 곳 중 하나”라며 “강남순환도로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이 좋아진데다 여의도로 연결되는 신안산선 개통호재도 생기면서 금천구 아파트 가격이 치솟고 있는 데다 추가 대출규제를 받지 않은 9억원 미만 주택이 많아 풍선효과도 누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