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대출 규제 안받는 '9억원 이하 아파트' 풍선효과? 실제론 'No'

 
 
기사공유
정부의 12·16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9억원 이하 아파트의 실거래가가 절반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대출 제한 규제를 피한 9억원 이하 아파트의 '풍선효과'를 지적했지만 사실과 다른 것이다.

9일 <뉴스1>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1~8일 서울에 총 75건의 아파트 거래가 신고된 가운데 가격대별로 ▲9억원 이상 10건(13.3%) ▲6억~9억원 13건(17.3%) ▲3억~6억원 37건(49.3%) ▲3억원 이하 15건(20.0%)을 기록했다.
강남 공인중개업소 앞. /사진=뉴스1
현행 주택거래 신고기한은 60일로 이들 거래는 12·16대책 전후거래된 것으로 볼 수 있다. 12·16대책 이후 9억원 이상 주택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종전 40%에서 9억원 초과분 20%로 줄어들었다.

이번 규제를 피한 3억~9억원 아파트 거래 48건(비교불가 2건 제외)을 전수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29건(60.4%)이 12·16대책 전 실거래가나 호가보다 낮은 가격에 팔렸다.

구체적으로는 24건(50%)이 대책 이후 실거래가가 하락했다. 영등포구 신길동 삼환아파트 전용면적 84㎡(19층)는 이달 4일 7억3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달 5일에는 같은 면적 18층이 7억6800만원에 거래됐다. 한달 새 3800만원 떨어진 것이다.

은평구 불광동 북한산힐스테이트7차 59㎡는 대책 전인 지난달 11일 10층 7억5000만원에 거래됐고 이달 4일 9층이 1000만원가량 내린 7억3750만원에 거래됐다.

11건(22.9%)은 대책 이전 호가 수준에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 이전보다 오른 건은 전체의 16.7%인 8건 정도다. 상승폭은 1000만~3000만원 사이로 크지 않았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PR사업본부장은 "강남 고가 아파트를 선호하던 수요가 규제로 인해 비인기지역 저가 아파트로 선회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며 "일부 풍선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9억원 이하 아파트만 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