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소화 글에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 감사패 버렸다"

 
 
기사공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소하 의원의 발언에 불만을 표시했다.

11일 정의당에 따르면 정의당은 지난 10일 오후 진 전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했다. 진 전 교수의 탈당계 처리와 관련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님, 그동안 고마웠다. 요즘 좌충우돌 모습 빼고”라며 “노유진(노회찬·유시민·진중권의 정치카페 팟캐스트)에서 칼칼한 역할과 양념 역할도”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윤 원내대표는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됐다고 한다”면서도 “너무 나무라지 말라. 진 당원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였던 과정이라고 본다”고 당부했다.

진 전 교수의 탈당에 대한 아쉬움도 함께 전했다. 그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한다. 그러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꿔가는 아름답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들이 우리 모두에게 위로이자 희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람되지만 진 전 교수님께 마음 추스르시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처리해 달라고 했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를 해야 했나”라며 “당에서 받은 감사패를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왔는데, 윤 의원 말씀을 듣고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내가 당에 바쳤던 헌신이 고작 ‘계파 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시죠? 그래서 원칙이라는 게 있는 것”이라면서 “정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잘난 부모덕에 부정입학한 학생이 아니라, 열심히 공부하고도 기회를 빼앗긴 힘 없는 아이 편에 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그 아이의 편에 서 있고, 당신들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그 자리를 떠난 것”이라며 “작고하신 노회찬 의원이 살아 계셨다면 저와 함께 서 계실 거라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최근 진 교수는 조 전 장관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여권 성향의 인사 등에게 적극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는 지난 1일 한 방송사의 신년 특집 토론 프로그램에서 공개적으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