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축구대표팀, 이란 꺾고 2연승… 올림픽 예선 8강 진출

 
 
기사공유
12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조규성이 전반35분 추가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학범호가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이동준과 조규성의 연속골에 힘입어 이란을 2-1로 제치고 조 예선 2연승을 거두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은 승점 6점을 따내며 C조 1위에 올랐고 남은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와 상관없이 대회 8강에 선착했다.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일본 4강 진출시 4위)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동시에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이란 전무후무한 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이날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이란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대한민국은 전반 22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맹성웅이 중앙에서 때린 중거리 슈팅을 이란 골키퍼가 쳐냈으나 이 공을 이동준이 쇄도하며 골을 터뜨렸다. 지난 중국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

대한민국은 여세를 몰아 전반 36분 조규성이 맹성웅의 패스를 받아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쇼자에이까지 투입한 이란은 후반 10분 셰카리가 만회점을 기록했다. 대한민국으로선 이번 대회 첫 실점.

이날 승리로 8강을 확정한 대한민국은 이달 15일 오후 7시(한국시각) 우즈베키스탄과의 조 예선 3차전을 갖는다.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