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 실제모습 담은 그림 찾았다

 
 
기사공유
조선 후기 한 실학자가 충남 보령 지역에서 직접 보고 그린 거북선 그림이 발견됐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조선 후기 한 실학자가 충남 보령 지역에서 직접 보고 그린 거북선 그림이 발견됐다. 

13일 KBS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미술사 연구자가 조선 후기 실학자의 서화첩에서 거북선 그림을 발견했다.

이 그림은 19세기 호남을 대표하는 실학자 하백원이 충남 보령 유배 시절인 1842년 보령 앞바다에서 뱃놀이를 하다가 그린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그림 한쪽에는 배 두척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조선 수군의 주력 선박이었던 판옥선 옆에는 거북 모양의 구조물이 얹혀 있고 거북 등껍질 무늬가 선명한 배의 모습이 보인다. 

하백원은 그림과 함께 실은 시에서 "거북을 숨겨 오묘하게 사용했던 이충무공의 전함이 물가에 가로놓여 있다"고 적었다.

한편 1795년에 간행된 '이충무공전서'에 거북선 그림이 남아 있긴 하지만 당대 인물이 실제 거북선을 보고 그린 건 이 그림이 유일하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