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윈도7 오늘(14일)부터 업데이트 안된다

 
 
기사공유
윈도7 기술지원이 14일부터 종료된다. /사진=뉴시스

14일부터 마이크로소프트(MS)의 PC 운영체제(OS) 윈도7의 기술지원 종료된다.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윈도7이 설치된 PC는 각종 보안 업데이트를 받을 수 없게 돼 악성코드나 바이러스 등에 취약해진다. 전문가들은 빠른 시일 내에 OS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종류의 OS를 사용하라고 권고한다.

업계에 따르면 MS는 2009년 10월 출시한 윈도7에 대한 기술지원을 14일 종료한다. 그간 MS는 취약점이 발견되거나 이를 활용한 악성코드가 발견될 때마다 윈도업데이트를 지원했지만 이날 이후 윈도7에 대해서는 이를 제외하겠다는 말이다.

윈도7의 지원이 종료되더라도 윈도7을 사용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날 이후 새로 등장하는 취약점에 대해서는 어떤 지원도 받을 수 없다. 정보보호를 백신에게 맡긴다고 해도 안심할 수는 없다. PC백신은 MS의 정보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만큼 윈도 자체에서 등장하는 취약점을 막는데 한계가 있다.

윈도 취약점을 악용한 대표적인 사례는 2017년 발생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다. 당시 워너크라이는 기술지원이 종료된 윈도XP의 취약점을 파고들어 전세계 150개국 30만대에 달하는 PC를 감염시켰다.

전문가들은 OS 교체가 가장 효과적이고 빠른 대응책이라고 설명한다. 어떤 백신을 사용하더라도 OS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PC를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말이다.

업계 관계자는 “OS업그레이드 없이 강력한 백신을 설치하는 것은 싸리문에 강력한 도어락을 설치하는 것과 같다”며 “OS 취약점을 백신이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으며 OS업그레이드가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달 초부터 윈도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윈도7의 취약점을 이용하는 악성코드 등장 시 맞춤형 백신을 개발하고 보호나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이동근 한국인터넷 진흥원 침해사고분석단장은 “악성코드 감염 및 PC내 저장된 민감 정보 등이 해커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윈도7을 상위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교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