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나 "'예쁘다'는 말은 남자가 해줘야"… '폭소'

 
 
기사공유
조하나 강경헌.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배우 조하나와 강경헌이 목포로 추억 여행을 떠났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조하나와 강경헌이 기차를 타고 조하나의 고향인 목포를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조하나는 30년 전 목포를 기억하고 그리워하며 "태어나기는 진도에서 태어나 다섯 살 정도에 목포로 올라와 지내다 고등학교 1학년 말에 서울로 올라왔다"고 말했다.

이날 조하나의 여행 메이트는 강경헌.

조하나가 강경헌에게 "목포에 대해 모르면 내가 다 알려주겠다"고 자신만만해하자 강경현은 "언니 너무 예쁘다"라고 감탄하는 엉뚱한 답을 내놨다. 그러자 조하나는 "남자가 이런 얘길 해줘야 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이날 두 사람은 목포 오거리 조하나의 옛날 집과 아버지의 양장점을 찾았다. 조하나가 졸업한 모교이자 김대중 전 대통령, 남진 등 유명인사를 배출해낸 북교초등학교를 방문해 흘러간 시간을 실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