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치매보험 가입건수 급증… 50대, '평균 월 보험료' 66만원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지난해 상반기 신규 치매보험 가입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형 치매보험의 '효자 가입자'는 50대인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한국신용정보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신규 치매보험 가입건수는 136만2000건으로 2년 새 6배 이상 급증했다. 이는 전체 치매보험 보유계약건수 462만건 가운데 29%를 차지했다.

보험사들이 치매를 단독으로 보장하는 상품을 줄이어 내놓으면서 단독형 상품의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8%에 머물던 치매 단독형 상품은 2018년 52%, 지난해 78%까지 늘었다.


이는 공적보험의 중증진단비 혜택이 늘어남에 따라 보험사들이 경증진단비에 대한 보장을 확대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보험 보유 개수는 7.2개로 가장 많은 보험에 가입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60대(6.4개), 70대(4.9개) 고령자로 갈수록 보유 개수는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또 평균 월납보험료도 50대가 가장 높았다.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월납보험료는 66만원으로 60대 48만원, 70대 28만원에 비해 많은 지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정보원은 50대 치매보험 가입자가 보험가입 여력이 충분한 소비자인 것으로 분석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