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KB와 해외보증 지원 MOU 체결

 
 
기사공유
건설공제조합. / 사진=김노향 기자

건설공제조합이 KB국민은행과 손잡고 해외 진출 건설사를 위한 금융지원에 나선다. 조합과 KB는 15일 ‘해외건설공사 관련 구상보증(Counter Guarantee)’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기관은 해외 진출 건설사가 공사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보증 발급업무에 협력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여신 한도, 보증 절차 등을 확정했다.

통상 국내 건설사가 해외에서 공사를 수주하면 발주처는 계약불이행에 따른 손해를 담보할 수 있도록 은행의 보증서를 요구한다. 이때 해외 현지은행은 국내 건설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보증 발급이 원활하지 않거나 높은 수수료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KB는 현지 발주처에 외화 지급보증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했다. 조합은 국내 1만2000여개 건설사를 조합원으로 둔 만큼 많은 기업이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조합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들이 뛰어난 시공능력을 보유했음에도 해외 프로젝트 수주 후에 보증 발급, 자금조달 등 금융적인 불이익을 받았다”고 이번 협약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