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부인, 눈물 흘린 이유가?

 
 
기사공유
양준일. /사진=양준일 91.19 방송캡처

가수 양준일이 가족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양준일 91.19'에서는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양준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양준일은 "우리 아들이 20세가 넘어서 25세가 되면 제가 70세가 된다. 내가 그때 살아있으려나 그런 생각이 든다. 건강하게,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는 키워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유일한 취미는 5세 아들 쫓아다니는 것"이라며 "저를 많이 닮았다. 가면 갈수록 더 닮는 것 같다. 태어난 후 조리원에 들어갔는데 가자마자 별명이 붙었다. '와일드'였다. 우는 목소리가 다른 애들은 '앵앵'거리는데 얘는 동물 소리를 냈다. 모든 애들이 같이 있는데 얘가 배가 고프면 다 깨곤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이후 양준일 부인에 대한 관심이 높다. '슈가맨' PD는 한 인터뷰를 통해 "양준일 부인은 이날 남편의 무대를 처음 봤다며 '평범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멋있는 사람이었구나'하면서 눈물을 흘렸다더라"라고 양준일 부인에 대해 말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5%
  • 35%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8:0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8:0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8:03 02/28
  • 두바이유 : 50.52하락 1.6618:03 02/28
  • 금 : 49.05하락 1.5718:0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