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사문서 위조 의혹, 무슨 일이?

 
 
기사공유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였다.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해킹 피해를 당한 이후인 지난해 8월 몸담고 있던 레스토랑에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한 뒤 신생 F&B 회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해킹 피해 사실이 알려질까봐 최현석은 계약서 일부를 위조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최현석은 계약 해지 및 손해배상과 관련 조항을 위조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위조한 계약서를 증거로 제출하며 지난해 6월말 플레이팅컴퍼니에 매니지먼트 해지를 위한 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현석은 KBS-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쵸이닷 레스토랑을 그만둔다고 알리면서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18:03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8:03 02/25
  • 금 : 54.64하락 1.77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