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벤다졸 복용' 김철민 CT 영상 공개… 효과 있나

 
 
기사공유
개 구충제를 복용한 김철민의 CT 영상이 공개된다.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개 구충제를 복용한 김철민의 CT 영상이 공개된다.

17일 방송 예정인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구충제의 항암 효과를 검증하고 구충제 사태를 겪고 있는 한국 사회의 현실을 추적 보도한다.

앞서 지난해 9월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로 말기 암을 치료했다는 이야기가 유튜브를 통해 퍼졌다.

미국에 거주하는 조 티펜스는 온 몸에 퍼져있던 암 세포가 펜벤다졸을 먹자 3개월 만에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내에서도 펜벤다졸을 구매하는 암환자들이 늘었고, 식약처가 나서 펜벤다졸 복용을 경고했다. 하지만 암환자들은 펜벤다졸을 넘어 사람 구충제인 알벤다졸과 메벤다졸, 심지어 말 구충제로 쓰이는 이버멕틴까지 복용하고 있다.

'세븐' 제작진은 한국 언론과 만나지 않겠다던 조 티펜스를 어렵게 설득해서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을 둘러싼 면역항암제 임상시험 참여 논란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조 티펜스는 제작진에게 "주치의가 암 완치는 임상시험이 아닌 펜벤다졸 효과 때문이라는 데 동의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븐’ 제작진은 개그맨 김철민도 만났다.

그는 지난해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펜벤다졸의 복용 사실을 알린 인물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펜벤다졸 복용 이후 200 정도 낮아진 종양표지자(CEA) 수치를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의료계는 CEA 수치보다 CT 영상을 더 정확하게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제작진은 김철민을 설득해 그의 CT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했다.

한편 ‘세븐’은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96.47하락 13.8711:28 02/20
  • 코스닥 : 680.14하락 4.6411:28 02/20
  • 원달러 : 1198.50상승 9.211:28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1:28 02/20
  • 금 : 56.39상승 1.2811:28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