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지표 강세에 3대 지수 ‘사상 치고치’

 
 
기사공유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가 상승세를 이어가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중 무역합의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와 주요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이 이어지면서 상승 동력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0.46포인트(0.17%) 오른 2만9348.10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지수는 12.81포인트(0.39%) 뛴 3329.6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1.81포인트(0.34%) 상승한 9388.94에 마감했다.

3대 지수 모두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번 주(13∼17일) 다우지수는 1.8%,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2.0%, 2.3% 올랐다.

이날 미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는 160만8000건으로 전월보다 16.9% 늘었다. 2006년 12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로,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138만건)도 크게 웃돌았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40.8%에 달했다.

견조한 고용시장을 바탕으로 임금상승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준금리 인하로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까지 낮아진 덕으로 보인다. 미중 1단계 무역협정 서명에 이어 미국과 EU(유럽연합)간 무역협상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발언이 나온 것 역시 주가 상승에 한몫했다.

스프레덱스의 코너 캠벨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또 다른 무역분쟁 중 하나를 둘러싼 낙관적인 코멘트가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89하락 21.8823:59 02/27
  • 코스닥 : 638.17하락 16.4623:59 02/27
  • 원달러 : 1217.20상승 0.323:59 02/27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23:59 02/27
  • 금 : 50.62하락 1.6623:59 02/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