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성폭행 의혹'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 결국 구속

 
 
기사공유
정종선 전 한국고교축구연맹 회장 / 사진제공=뉴스1

강제추행과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54)이 2차례 영장심사를 받은 끝에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밤 10시20분쯤 정 전 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9월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등 기존 혐의를 보강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 전회장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오전 10시30분에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정 전회장은 서울 언남고등학교 감독 재임시절 학부모들에게 축구부 운영비 등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챙기고, 해외 구단이 지급한 훈련보상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전회장은 학부모를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도 받고있다. 경찰 수사과정에서 일부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성폭행 및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