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해리스 대사 논란은 인종차별적"

 
 
기사공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일본계 미국인이라는 점과 일제강점기 시절 총독을 연상시키는 콧수염으로도 논란이 되고 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지난 17일 보도했다. /사진=뉴스1

최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거지자 CNN이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라 비판의 대상이 된 측면이 있다며 이는 '인종차별'이라는 식의 논평을 냈다.

17일(현지시간) CNN은 ‘인종주의, 역사, 정치: 왜 한국인들은 미국 대사의 콧수염에 펄쩍펄쩍 뛰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에서 해리스 대사가 일본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점을 문제 삼는 여론도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계 어머니와 주일 미군이던 아버지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났다. 미 해군 태평양사령관으로 재직하다가 2018년 7월 주미대사로 부임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는 일본인이 아니고 미국 시민이며 그를 일본 혈통으로 부르는 것은 미국에서는 거의 인종차별로 간주한다"며 "한국은 미국과 같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균질한 사회"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에는 혼혈 가정이 드물고,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차별도 놀라울 정도로 흔하다"고 꼬집었다..

CNN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이 일제강점기 시절 총독을 연상시킨다는 국내 여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CNN은 "콧수염은 얼굴에 난 털에 불과하지만 한국에서는 일제 강점기 조선 총독의 고압적인 태도를 연상시킨다"면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으로 처형된 도조 히데키와 히로히토 일왕도 콧수염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은 대사 자신을 넘어서는 더 큰 문제의 논의로 촉발됐다"며 "일제 강점기에 대한 한국인들의 감정, 인종차별, 방위비 협상 요구 와중에 한미 간 수십년 지속된 동맹의 미래에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회견에서 대북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직접 언급한 데 대해, 외신기자들 앞에서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할 때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식의 발언을 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또한 지난 7일 미국이 주도하는 중동 호르무즈해협에 한국군의 파병을 공개 요청하는 등 강경 발언을 이어왔다.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