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 조롱에 발끈한 트럼프…"이란 하메네이 말조심해야"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에게 "말조심하라"고 경고했다./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에게 "말조심하라"고 경고했다.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최근 최고라고 하기 힘든 이른바 이란의 '최고지도자'는 미국과 유럽을 두고 못된(nasty) 말을 하고 있다"고 적했다.

이어 "그들의 경제는 무너지고 있고, 국민들은 고통을 받고 있다. 그(하메네이)는 말을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서 미국을 사랑하는 고귀한 사람들은 그들을 살해하는 대신 그들의 꿈을 실현하도록 돕는 정부가 필요하다"면서 "이란 지도자들이 파멸로 가는 대신 테러(정책)를 버리고 이란을 더 위대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내용을 페르시아어로 번역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나라 언어로 작성된 게시물을 게재하는 이른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전날 하메네이가 미국이 이란군 실세 카셈 솔레이마니를 공습해 살해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유럽을 거친 언어로 비난한 것에 대한 맞대응으로 풀이된다.

하메네이는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금요 대예배에서 "솔레이마니 암살은 미국의 수치"라며 "미국인 '광대들'은 이란 국민을 지지하는 척하나 결국 이란인을 배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서 '광대'는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한 조롱으로 해석된다.

또한 하메네이는 "서방국가들은 이란인을 굴복시키기에는 너무 약하다"며 “영국, 프랑스, 독일은 미국의 ‘하수인’”이라고 비난하며 “이란인은 침략세력에 대응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군의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사건과 관련해서는 하메네이는 "이는 가슴 아픈 사고이고, 우리는 이런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