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 한국, 후반 33분 요르단에 동점골 허용

 
 
기사공유
대한민국 U-23 대표팀 조규성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헤딩슛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요르단과의 8강 경기에서 선제골로 앞서가던 중 후반전에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한국과 요르단의 경기는 1-1로 후반전을 진행 중이다.

이날 한국은 조규성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두고 좌우 날개에 김대원과 이동준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짰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조규성이었다.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정태욱이 떨어뜨린 공이 이동준과 요르단 골키퍼의 경합으로 위로 뜨자 조규성이 재빨리 헤딩으로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후반 31분 요르단의 알나이마트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동점으로 경기가 종료될 경우 한국과 요르단은 연장전으로 승부를 이어간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6.57하락 3.7710:32 02/20
  • 코스닥 : 683.61하락 1.1710:32 02/20
  • 원달러 : 1195.20상승 5.910:32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0:32 02/20
  • 금 : 56.39상승 1.2810:32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