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포뮬러E 챔피언십서 시즌 두번째 우승 달성

 
 
기사공유

BMW 포뮬러E 챔피언십서 시즌 두번째 우승. /사진=BMW
BMW는 19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시즌 세번째 경기에서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 소속의 신예 드라이버 막시밀리안 귄터(독일)가 우승했다고 밝혔다. BMW는 지금까지 개최된 총 세번의 포뮬러E 챔피언십에서 2회 연속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올해 22세인 막시밀리안 귄터는 이번 우승으로 포뮬러E 첫 우승의 기쁨을 누리는 동시에 시리즈 최연소 우승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는 2회 연속 우승에 힘입어 총점 25점을 획득, 전체 팀 순위 1위에 올랐다.

이날 예선에서 2라운드 우승에 빛나는 팀의 간판 드라이버 알렉산더 심스(독일)가 1그룹으로 출발했지만 미끄러운 트랙 컨디션으로 고전했다. 세 바퀴째까지 선두에서 달린 심스는 결국 15위에 머무르고 말았다. 3그룹에서 출발한 귄터는 앞그룹 경기로 다소 건조된 트랙의 이점을 적극 활용했고 슈퍼폴을 통해 본선 레이스 그리드 맨 앞줄을 배정받았다.

본선 레이스가 시작된 후 심스는 중간그룹에서 선전을 펼쳤지만 보호벽과 충돌한 후 리타이어(Retire)했다. 맨 앞줄에서 출발한 귄터는 상위 3위권에 안착했고 엎치락뒤치락을 반복하는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이후 BMW iFE.20의 에너지 효율성과 뛰어난 전략에 힘입어 마지막 바퀴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코스타(포르투갈)를 추월하고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BMW그룹 모터스포츠 총괄인 옌스 마쿼트는 “오늘의 우승은 막시밀리안 귄터와 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츠팀이 함께 이뤄낸 탁월한 성과”라며 “우리는 마지막 바퀴에서 안토니오의 차량에 냉각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 예상했고 예측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지며 마지막 바퀴에서 그를 추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막시밀리안 귄터는 “산티아고에서 포뮬러E 첫 우승을 거둬 매우 기쁘다”며 “첫 출발 포지션이 썩 좋지는 않았지만 어택 모드를 잘 사용해 선두에 진입할 수 있었고 더위 속에서 배터리 온도 관리를 잘한 것이 가장 주효한 전략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