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사랑 인성논란, 반려묘 학대 의혹에 母 "조심하겠다"

 
 
기사공유
아역배우 구사랑이 인성논란에 휘말렸다. /사진=구사랑 인스타그램

아역배우 구사랑이 인성논란에 휘말렸다. 반려묘를 거칠게 대하는 장면이 영상에 포착돼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인 것.

지난 16일 구사랑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선물상자를 받은 영상이 올라왔다. 선물을 확인하던 그의 곁에 고양이가 다가오자 구사랑은 손으로 고양이 얼굴을 거칠게 밀어내는 행동을 보였다.

이후 고양이가 상자에 들어가려 하자 구사랑은 고양이를 들어 올린 뒤 바닥으로 내동댕이치고 손바닥으로 고양이 얼굴을 수차례 가격했다. 구사랑은 얼굴을 찌푸리며 “건드리지 말라고!” 소리쳤다.

논란이 일자 구사랑 어머니는 해당 영상을 삭제하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구사랑 어머니는 “안녕하세요. 사랑이 보호자입니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라며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구사랑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멤버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과 함께 무대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5%
  • 85%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