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레전드' 네빌, 마샬 슈팅 빗나가자 '분노의 주먹질'

 
 
기사공유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수비수 출신 해설가 개리 네빌(왼쪽)이 20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맨유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후반 14분 맨유 공격수 앙토니 마샬의 슈팅이 빗나가자 격하게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영국 '스카이스포츠' 공식 트위터 캡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숙적' 리버풀에게 패한 데 대해 레전드도 격한 아쉬움을 표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버질 반 다이크와 모하메드 살라에게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힘든 경기를 펼친 맨유였지만, 분위기를 반전시킬 기회는 있었다. 0-1로 끌려다니던 후반 14분 공격수 앙토니 마샬이 안드레아스 페레이라와 원투패스를 통해 리버풀 수비를 벗겨내는데 성공했다. 마샬은 단독 찬스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골문을 한참 벗어나고 말았다. 천금 같은 기회를 놓친 맨유는 이후 만회골을 넣는 데 실패하며 경기를 패했다.

아쉬운 기회를 놓친 데 대해 구단 레전드도 적극적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중계석을 녹화한 화면을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날 해설자로 나선 이들은 각각 맨유와 리버풀 수비수 출신인 개리 네빌, 제이미 캐러거였다. 두 사람은 은퇴 이후 스카이스포츠에서 축구 해설자로 활동하며 둘만의 '아재 케미'를 지속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이날 매체가 공개한 화면에서 네빌은 마샬의 골 기회가 날아가자 분노에 가득 찬 표정으로 중계석 테이블을 내리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네빌은 '분노의 주먹질'을 해 화를 삭힌 뒤 곧바로 해당 장면에 대해 코멘트하는 프로페셔널함도 보여줬다. 반면 옆에 앉아있던 캐러거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베테랑 캐스터인 마틴 테일러는 네빌의 분노에도 개의치 않는 듯 침착하게 장면을 설명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영국 매체 '더 선'은 "마틴 테일러는 네빌의 폭발에 별로 관심이 없는 듯 했다"라고 해당 장면을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