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건설사 올해 18만가구 이상 분양… 각종 규제 속 목표달성 미지수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정부의 각종 부동산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대형건설사가 올해 18만가구 이상의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2019년 시공능력평가 기준 1~11위 대형건설사의 올해 분양 예정 물량은 총 18만730가구다. 롯데건설이 아직 공급 계획을 확정하지 않아 공급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공급량이 가장 많은 곳은 대우건설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공급 실적(2만655가구)보다 약 65% 늘어난 3만4000가구를 올해 공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에 이어 ▲GS건설 2만5641가구 ▲현대건설 2만1089가구 ▲HDC현대산업개발 2만175가구 ▲포스코건설 1만6788가구 ▲대림산업 1만5910가구 ▲현대엔지니어링 1만1168가구 ▲SK건설 1만966가구 ▲호반건설 1만5143가구 ▲삼성물산 9850가구다.

올해 대형건설사의 공급 물량은 전년 보다 다소 늘었다. 이는 지난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규제 등으로 상당수 물량이 올해로 미뤄졌기 때문.

다만 오는 5월부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정부가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규제 등을 예고한 만큼 각 건설사가 공급 목표치를 달성하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