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남편은 누구? "없다는 소문 있는데…"

 
 
기사공유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스타뉴스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 코너에는 박술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술녀는 남편이 자식들을 키웠다고 밝히며 "내가 그림만 부인이었고 엄마였지 너무 한 게 없다고 느낀다. 예전에는 열심히 살면 되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없는 것 같다는 소문에는 "저희 남편이 공무원이었다"며 "제가 밖으로 움직이다 보니 본인 가족이 나타나는 걸 굉장히 불편해한다. 제발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부탁을 했다. 사진을 보셨다면 괜찮은 느낌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MC들은 박술녀에게 "남편 분께 한 마디 해라"고 말했고 박술녀는 "굉장히 존경스럽다. 아들, 딸을 잘 키워준 것에 대해 당신한테 너무 감사하고 한편으로는 죄송하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박술녀는 "남편이 없다고 그러는데, 아직은 쫓겨나지 않고 한집에서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97.99하락 12.3511:00 02/20
  • 코스닥 : 680.72하락 4.0611:00 02/20
  • 원달러 : 1195.90상승 6.611:0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1:00 02/20
  • 금 : 56.39상승 1.2811:0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