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계열사 '세대교체'… 사장단 50대 체제로

 
 
기사공유
(왼쪽부터)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내정자,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사장 내정자./사진=각사
삼성그룹이 금융계열사 5곳 가운데 3곳의 대표를 교체했다. 50대 사장단을 전면 배치해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젊은 최고경영자(CEO)가 핀테크 (금융+IT)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반응해야 한다는 세대교체 흐름에 동참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 삼성카드, 삼성자산운용은 새로운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삼성생명의 새 대표 자리에는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가 내정됐다.  

전영묵 내정자는 원주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했다. 2015년까지 29년간 삼성생명에서 근무하며 삼성생명 PF운용팀장, 투자사업부장, 자산운용본부장 등의 보직을 거쳤다. 2015년부터는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 2018년부터는 삼성자산운용 대표로 활동했다.

전 내정자는 삼성생명 자산운용본부 출신으로 삼성증권 경영지원실장 및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를 거치면서 금융업 전반에 걸친 종합적 안목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카드는 현 대표이사인 원기찬 사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대환 삼성생명 부사장을 추천했다.

김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1963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삼성생명 입사 후 마케팅전략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 전무(CFO)를 지낸 재무관리 전문가다. 특히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미래전략실 금융일류화추진팀 출신이기도 하다.

전영묵 대표가 삼성생명 신임 사장으로 이동하면서 자리가 비는 삼성자산운용 대표에는 심종극 삼성생명 FC영업본부장이 이동할 예정이다.

심 내정자는 1986년 삼성생명보험에 입사해 삼성생명 해외투자팀 및 소매금융사업부장, 전략영업본부장, FC영업본부장 등을 두루 거쳐 자산운용 및 금융마케팅 관련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다. 심 내정자는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옥스퍼드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받았다.

한편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와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는 유임됐다. 삼성 금융계열사는 부사장 이하 2020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