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서울 집값 상승 원인, 갭투자 때문… 공급부족 아니야”

 
 
기사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아파트가격 상승 원인을 두고 공급 부족이 아닌 갭투자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부동산 이익을 환수, 공공임대주택을 더 늘리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20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집값 상승의 원인이 공급이 아닌 투기로 보인다”며 “공급이 주된 원인이라고 지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주택수급 등 주요 현안사항’을 발표해 2020~2025년 연평균 아파트 공급이 4만9000가구라고 예상했다. 2014~2019년 연평균 아파트 준공 물량 3만6000가구보다 36% 늘어난 수준이다. 공급이 부족하지 않다는 얘기다.

박 시장은 서울 내 공공임대주택을 지속적으로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공임대주택 40만가구를 만들겠다”며 “전체 보유주택 380만가구의 10%를 넘는 물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계속 이어지면 부동산가격의 폭등과 투기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임대주택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부동산 이익 공유제도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투기나 개발로 폭리를 얻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가난해지는 사람이 있다”며 “부동산 이익 공유제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국민 공유기금으로 만들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써야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역에서 쪽방촌 주거환경개선 및 도시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강민석 기자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18:03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8:03 02/25
  • 금 : 54.48하락 0.16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