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이명희 신세계 회장 자택 277억… 5년째 1위

 
 
기사공유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자택. /사진=김창성 기자
전국에서 가장 비싼 집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으로 조사됐다. 이 회장의 자택은 지난해 270억원에서 277억1000만원으로 5년 연속 가장 비싼 공시가격을 기록했다.

2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표준단독주택 가격 자료에 따르면 전국 상위 10위엔 이 회장 자택을 포함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소재 주택이 6곳이다.

이 회장 자택은 대지면적 1758.9㎡에 연면적 2861.83㎡ 규모로 지난 2016년 표준단독주택이 되면서 129억원으로 공시된 이후 5년째 개별주택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의 서울 삼성동 자택(대지면적 1033㎡)의 공시가격이 전년 167억원에서 올해 178억8000만원으로 전국에서 두번째로 비쌌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이태원동(대지면적 1006.4㎡) 주택의 공시가격은 165억원에서 167억8000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으며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은 145억1000만원으로 전년 5위에서 올해 6위로 한계단 내려갔다.

이밖에 ▲용산구 이태원동 이태원로27길(대지면적 1223㎡) 160억4000만원 ▲강남구 삼성동 삼성로122길(대지면적 868.3㎡) 주택 146억7000만원 ▲용산구 한남동 이태원로55길(대지면적 968㎡) 주택 135억2000만원 ▲성북구 성북동 선잠로(대지면적 2824㎡) 주택 133억2000만원 ▲이태원로27라길(대지면적 883㎡) 주택 126억7000만원 ▲서초구 방배동 동광로27길(대지면적 1293㎡) 주택 123억6000만원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한편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집은 전남 신안군 흑산면 소재 주택으로 공시가격은 170만원이며 하위 10위권 주택은 모두 전남지역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