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 신고 가장 많은 곳은 ‘용인·송파·강남’

 
 
기사공유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 사진 속 아파트는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허위매물 신고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경기도 용인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송파구와 강남구도 허위매물 신고가 적지 않았다.

22일 부동산 매물 검증기구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의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허위매물 신고량은 10만3793건으로 전년(11만6012건)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체 신고 중 약 40%인 4만1205건이 지난해 4분기(10~12월)에 집중됐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배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허위매물 신고 데이터를 월별로 보면 상반기에는 5000~6000건대로 평년 수준을 유지했지만 7월 들어 1만590건으로 증가했다. 허위매물 신고는 8월(7686건), 9월(6225건)까지 감소세를 보이다 10월(9360건) 증가세로 전환해 12월에는 1만7512건까지 늘었다.

지난해 12월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전월대비로는 약 22% 증가, 전년동월대비로는 약 3.3배 증가한 규모다.

KISO 관계자는 “지난해는 상반기 잠잠했던 부동산시장이 하반기 들어 들썩이는 모습이었다”며 “부동산시장이 과열되면 허위매물 신고도 함께 증가하는 경향이 있어 신고 건수가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은 경기도의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절반 이상을 차지해 신고 증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1~15일까지 접수된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총 9684건, 같은달 16~31일까지 접수된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총 7828건으로 12·16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단위로 보면 12월2~8일까지 4660건을 기록했던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12월9~15일 4461건 ▲12월16~22일 3827건 ▲12월 23~29일 3103건으로 한풀 꺾인 모습이다.

광역시도별로는 경기도가 총 10만3793건의 신고 중 4만3839건(42.2%)을 차지했고 서울시가 4만3648건(42%)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시의 경우 전체 신고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로 1년 전보다 4.1%포인트 상승했다. 인천시의 허위매물 신고량은 4637건이며 비중은 0.4%포인트 감소했다.

시군구 기준 지난해 허위매물 신고 건수 1~3위는 ▲경기도 용인시 8693건 ▲서울시 송파구 5387건 ▲서울시 강남구 5284건으로 조사됐다.

또 ▲경기 수원시(4890건) ▲서울 서대문구(4659건) ▲경기 성남시(4342건) 순으로 허위매물 신고가 많았다.

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이를 바탕으로 유선 및 현장 검증을 한 결과 지난해 실제 허위매물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역시 경기도 용인시(4210건)로 나타났다. 최근 신분당선 연장 등 교통 호재 영향으로 관심이 집중되면서 허위매물 신고 또한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서울 강남구(2546건) ▲경기 고양시(2496건) ▲경기 수원시(2448건)도 실제 허위매물이 많은 지역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지난해는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와 신축 아파트, 수도권 비규제지역 구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허위매물 신고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